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스타트업 천국’ 만들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농촌 살리는 공공형 계절근로제… 농협, 장마철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덕현 연천군수 “2030년 생활인구 1000만명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전국 첫 분산에너지 지원센터 발족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레드로드·하늘길·끼리끼리길… 상업·문화 어우러진 마포 특화거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대 레드로드, 외국인 4배 늘어
합정 하늘길, 190개 점포 이색적
연남 끼리끼리길, 골목 상권 키워


박강수 서울 마포구청장이 지난해 6월 홍대 레드로드에서 지역 어린이 대상 역사문화 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는 골목상권 활성화와 지역 경제의 발전을 위해 특화거리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단순한 상업적 활성화를 넘어 지역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공간을 만들어 내 마포구만의 독특한 정체성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둔다.

대표적인 곳이 ‘레드로드’다. 경의선숲길에서 홍대, 당인리발전소까지 약 2㎞의 거리를 홍대 대표 테마거리로 만들어 자연·문화·관광·안전이 한데 어우러진 마포만의 문화·관광 특화거리로 구축했다.

홍대 상권의 매출 증대 효과도 눈에 띄게 나타난다.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서교동 외국인 방문객을 살펴보면 레드로드 조성 전인 지난해 3월에는 3만명대에 불과했지만 11월에는 4배가량 증가한 13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홍대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졌다. 지난달 기준 홍대 상권 올리브영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09%로 증가했고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 조사 결과 지난해 20대가 주말 외식을 위해 자주 찾는 지역으로 홍대, 합정 상권 중심의 마포구가 1위를 차지했다.

특화거리 2탄은 ‘합정동 하늘길’이다. 합정역 7번 출구부터 마포새빛문화숲까지 펼쳐지는 하늘색 도로는 하늘길을 상징한다. 총면적 9만 338㎡의 상권엔 190여개의 점포가 영업 중이다. 프랜차이즈 점포가 넘치는 여타 유명 거리와 다르게 독립 서점, 이색 카페와 맛집, 그리고 마포새빛문화숲, 양화나루, 잠두봉 유적과 같은 역사·문화자원이 연계된 이색 상권으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4분기 서울시 로컬브랜드 상권 중 하늘길 상권 매출액은 42억원으로 3분기 37억원에 비해 10% 넘게 증가하며 매출 증가액 1위를 달성했다.

특화거리 3탄은 연남동 ‘끼리끼리길’이다. 홍대입구역부터 경의선숲길을 잇는 1.7㎞ 구간에 조성할 계획이다. 끼리끼리길까지 성공한다면 레드로드를 중심으로 한 골목 상권 활성화 특화거리가 완성된다.

구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연남동, 공덕동, 월드컵공원, 레드로드 등 특정 지역에만 몰리는 관광객들이 마포구의 다른 명소도 방문할 수 있도록 ‘마포순환열차버스’를 운행해 관광객 분산을 통한 골목 상권 활성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민석 기자
2024-06-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